보도자료

보도자료

아무나 수백 번도 가능, 엉터리 설문조사 처음부터 새로!

박삼원 2021.08.16 01:52 조회 9

아무나 수백 번도 가능, 엉터리 설문조사 처음부터 새로!

- 조작가능성 있는 시스템으로 수집된 데이터 버려야

- 교육부는 다른 분야보다 연구윤리 기준이 한층 높아야 마땅

 

교육부에서 주관하는 정책관련 설문조사가 엉터리다.

 

‘2022 개정 교육과정 국가·사회적 요구 의견 조사(이후 국가·사회적 의견 조사’)’국민참여 미래교육과정 누리집(https://www.eduforum.or.kr)’을 통해 실시하고 있다. 설문에 참여할 수 있는 설문대상자는 학생 교사 학부모인데, 아무나 학생 교사 학부모 중에서 선택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설문에 응한 자가 수백 번이라도 중복해서 응답할 수 있도록 되어 있어서 설문 시작 31시간 만에 10만 명이 설문에 응했다는 것이 문제다.

 

언론을 통해 문제제기가 되자 “IP 주소 제공 동의를 받아 중복 응답을 방지한다고 했으나, 이미 수집된 10만 명의 설문 응답은 그대로 유지한 채 설문조사를 강행하고 있다. 단시간 내에 응답자 수가 몰린 것은 이해 관련자들이 설문에 조직적으로 응했거나, 중복하여 설문에 답했다는 것으로 의심할 수 있는 상황이다.

국가교육회의가 지난 517일부터 한 달간 실시한 설문(2022 개정 교육과정을 위한 국민 참여 설문)에 응답자 수가 10만 명을 턱걸이 했던 것을 참고할 만하다.

당시 설문은 1)학기 중에, 2)교원, 학생, 학부모는 물론 일반 시민까지 대상으로 한 설문인 것에 반해, 이번에 실시한 설문은 3)방학 중에, 4)교사 학생 학부모만 설문에 응할 수 있게 되어 있다. 이런 설문조사 악조건에서도 시작 31시간 만에 10만 명 넘는 설문조사가 이루어졌다면, 설문조사가 오염되었다는 것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교육부는 설문을 당장 중단하고, 연구자를 교체해야 할 것이며, 오염방지책을 마련한 후 다시 연구 작업을 하여야 할 것이다.

일반 연구에 적용하는 연구윤리보다 한층 높은 기준을 적용해도 모자랄 판에 조작 가능성 있는 시스템으로 교육정책 연구를 하는 것은 큰 문제다. 오염된 데이터를 버리지 않고 연구를 강행하는 것은 교육적이지 않다.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라!

 

2021816


 


아래로고.png


첨부파일
  1. 거미줄 매미.jpg 다운로드횟수[0]